우리집(빅블루문)
HOME  |  공지사항  |  태그  |  방명록 관리자  |  글쓰기
지난 3일은 정말 무슨 노가다도 아니고.....
기본게시판 | 2009/07/06 22:08:08

앞서 언급했지만 금요일밤에는 트랜스포머2를 0시30분까지 보고....

집에와서 정리하고 3시에 취침!

내 생일 기념과 아들들 중간고사 종료 기념을 합쳐서 저녁에 외식.....

 

그 와중에 작은 녀석이 외가집 가고 싶대서 나도 정수기 남는 것 갖다가는 줘야 되겠고 해서
외식후 바로 출발해서 창원(07시출발)에서 영천까지 당일치기 해서 집에 돌아오니 11시30분

그리고 취침!!!!!!

습관이 되어서 아침은 8시만 지나면 말똥말똥한 정신...(피곤한 몸)

"에잇! 오늘은 아무도 날 찾지마!" (식구들도 동의했다)

근데 오후가 되자 아내가 큰아들 옷 산게 사이즈가 안 맞다고 창원으로 출동

간 김에 장보잔다.

그래서 귀가하니 저녁9시경.....

도대체 3일이 어떻게 흘러 갔는지.....

이런 주말은 두번다시 겪고 싶지 않다. (너무 피곤하다.)